상단여백
기사 (전체 220건)
신명환의 홍주만평 '손바닥 세상'<60>
홍주일보  |  2018-08-09 09:14
라인
신명환의 홍주만평 '손바닥 세상'<59>
홍주일보  |  2018-08-03 09:09
라인
[사고] 홍주신문 취재기자 모집
새 충남도청시대 홍성의 희망언론, 독립신문을 표방하는 홍주일보ㆍ홍주신문 (www.hjn24.com)에서 함께 일할 가족을 모십니다. 참 언론의 가치에 대한 열정과 반듯한 생각으로 뭉친 여러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
홍주일보  |  2018-07-27 09:03
라인
신명환의 홍주만평 '손바닥 세상'<58>
홍주일보  |  2018-07-26 09:18
라인
기사작성은 불특정 다수와 대화하는 것
홍주일보 홍주신문(대표 한관우)은 지난 14일 홍성군청소년수련관에서 학생기자 20여 명을 대상으로 사별연수를 진행했다. 이번 사별연수는...
김옥선 기자  |  2018-07-24 09:05
라인
신명환의 홍주만평 '손바닥 세상'<57>
홍주일보  |  2018-07-19 09:20
라인
신명환의 홍주만평 '손바닥 세상'<56>
홍주일보  |  2018-07-12 09:14
라인
“안일한 지면편집 보완해 신문 완성도 높여야”
본지는 지난 2일 직원들로 구성된 공정보도위원회를 열고 2018년 6월에 발행 신문에 대한 지면평가를 실시했다.◇6월 7일자(539호)전국동시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두고 군수‧군의원‧도의원 후보들의...
홍주일보  |  2018-07-05 09:18
라인
신명환의 홍주만평 '손바닥 세상'<55>
홍주일보  |  2018-07-05 09:16
라인
충남지역신문연합회, 월례회의 개최
충남지역신문연합회(회장 전순환) 월례회의가 지난 22일 내포신도시 연합회 사무실에서 개최됐다. 이번 6월 회의는 당진투데이, 천안신문,...
한기원 기자  |  2018-06-29 09:02
라인
신명환의 홍주만평 '손바닥 세상'<54>
홍주일보  |  2018-06-28 09:16
라인
[사고] 2018년 홍주신문 NIE 대회 개최
홍성·내포·예산지역 중추언론으로 성장하고 있는 홍주신문은 신문활용교육(NIE)을 통한 새로운 학습 환경·문화 창출 기반마련 및 인식 확산을 위해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2018년 홍주신문 NIE대회-나만의...
홍주일보  |  2018-06-21 09:14
라인
신명환의 홍주만평 '손바닥 세상'<53>
홍주일보  |  2018-06-21 09:08
라인
[창간 축사] 지속적인 지역발전 이끌어
충남 교육의 중심으로 떠오른 홍성의 진정한 정론직필로 군민의 애환을 함께 해 온 홍주신문 창간 11주년을 맞아 홍성교육가족을 대표해 진...
홍주일보  |  2018-06-16 09:07
라인
당신이 주인입니다!
가장 익숙하면서도 늘 새롭게 인식되며 제일 먼저 시선이 가는 곳이 얼굴입니다. 주름진 얼굴, 일그러진 얼굴, 엄마의 품 안에서 희미한 ...
김옥선 기자  |  2018-06-16 09:05
라인
찰나와 익명의 공간, 홍성 버스터미널
이동하기 위해서 잠시간 머무르는 공간불안한 공간에서 익숙한 공간으로 이동공간의 얼굴 사람들 얼굴 변화시키기도김수범 씨가 서둘러 집을 나...
김옥선 기자  |  2018-06-16 09:05
라인
충남도청 내포신도시 마실지도
지난 2009년 6월 16일 첫 삽을 뜬 이후 2012년 말 충남도청 등 행정기관 이전을 시작해 2013년 충남도청 개청식 이후 내포신...
김옥선 기자  |  2018-06-16 09:05
라인
[외국인 에세이] 내포신도시에서 얻은 평화
저는 2017년 4월 1일 한국에 왔습니다. 지금 여기서 만 1년 3개월 하고도 10여 일째 살고 있네요. 비행기에서 내리는 순간 기쁨...
브랜든 윌리엄 리틀페이지  |  2018-06-16 09:05
라인
[외국인 에세이] 광천을 떠날 수 없는 이유
2005년 광천에서 오라는 초청을 받고 저는 한국 친구들에게 이렇게 물어본 적이 있습니다. “광천이 어디 있는지 말해 줄 수 있습니까?...
데이빗 송  |  2018-06-16 09:05
라인
군민 여러분들의 발이 되어 뛰겠습니다!
평생 자식들의 손과 발이 되어 살아오신 어머니의 발은 갈라지고 주름살이 깊게 패여 있습니다. 그 시간이 너무 깊어 보여 차마 어루만져드...
김옥선 기자  |  2018-06-16 09:03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