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정의정
충남도의회, 지역사회 안전에 대한 토론회이종화 도의원 요청으로 민간단체 협력방안 모색
이종화 의원이 좌장을 맡아 의정토론회를 진행하고 있다.

충남지역에서 발생하는 자연재난 및 각종 사고 등을 유연하게 대처하기 위해선 민간단체의 체계적인 지원과 유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각종 사건사고에 있어 경찰이나 소방력에만 의지할 것이 아니라 민간단체와 지역민이 함께 안전네트워크를 구성해야 한다는 것이다.

충남도의회는 지난 13일 홍성문예회관에서 ‘지역사회 안전을 위한 민간단체 활용방안’을 주제로 의정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종화(홍성2) 의원의 요청으로 진행된 이번 의정토론회는 안전한 지역사회 구축을 위해 다양한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이 의원이 좌장을, 금홍섭 대전시민사회연구소 부소장이 주제발표를 맡았다. 이어 곽봉식 의용소방대 홍성연합회장, 최용영 대한적십자사 홍성지구회장, 이진수 충청남도 재난대응과장, 김광종 해병대전우회 충남연합회 부회장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이 의원은 이 자리에서 “지금까지 재난 및 사고발생에 따른 책임은 중앙 및 지방정부의 책임으로 인식됐던 게 사실”이라며 “모두의 책임이라는 인식을 공유하여 적극적인 참여와 협력 속에 대응해 나갈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도민과 자원봉사단체 간의 민관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며 “지역사회 안전을 확보할 방안에 관해 조례 제정 등 근거를 확립하겠다”고 덧붙였다.

금 부소장은 주제발표를 통해 “대한민국은 OECD 교통사고 사망자수 2위의 불명예를 안고 있다”며 “2014년 기준 4647명, 보행자 노인사망자수 1위를 하면서 지역사회 안전역량 구축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역민의 안전에 대한 욕구 수준이 날로 높아지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며 “안전과 관련한 주민참여는 더욱 증가할 것이다. 주민참여 확대는 자치권 및 자치역량 강화로 이어지며, 안전역량을 구축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진 토론 순서에서는 도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과 민간 부문의 전문성을 최대한 활용해야 한다는 데 한목소리를 냈다. 한편 도의회는 이날 제시된 모든 내용을 종합해 도와 시·군에 전달하고 의회 차원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 나가기로 했다.

허성수 기자  sungshuh@hanmail.net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