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한국여성문학100주년 기념비 세워예산군 한국문인인장박물관 뜰에서 제막식 등 기념행사
한국여성문학100주년 기념비 앞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여성문학100주년 기념비가 예산에 세워졌다.

한국문인인장박물관(관장 이재인)은 지난 4일 예산군 광시면 운산리 한국문인인장박물관 뜰에서 한국여성문학100주년 기념비 제막식을 거행했다. 송원희 소설가, 김선주 한국여성문학회장, 최금녀 시인 등 원로 여류문인들과 김수남 소설가를 비롯해 대전·충남지역 문인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국여성문학 100주년을 축하했다.

송원희 원로소설가는 축사를 통해 “여성문학 100주년 기념행사를 나라에서도 안 하는데 여기서 한다는 것이 가슴 벅차다”며 “우리가 태어나기 전 여성들이 천대받았는데 그 분들이 지금 여기 내려다보면 감격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옛날 여성으로 태어나기 잘 했다. 많은 분들이 있었기에 오늘날 내가 작가로 섰다”며 “여성문학 100주년 기념행사를 촌에서 크게 한다는 것은 영광이며 여러분이 도와주셔서 감사드린다”고 치하했다.

이혜선 동국문인회장은 “올해는 여성문학 101주년인데 1917년 김명순이 ‘청춘’ 잡지에 ‘의심의 소문’이라는 소설 당선이 계기가 되어 한국여성문학이 시작된 해로 보고 있다”며 “여성계에서 못한 일을 이재인 소설가가 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서 김선주 한국여성문학회장과 기념비를 기증하면서 직접 글도 새긴 김유재 시인이 축사를 했다.

이어진 시상식에서는 최금녀 시인이 여성문학100주년을 위해 기여한 공로로 유공자 표창을 받았다. 최 시인은 신경식 전 국회의원의 부인으로서 소설가로도 왕성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다.

기념비 제막식과 시상식이 끝난 후에는 장소를 실내로 옮겨 명기환 시인과 김수남 소설가의 ‘문학과 인생’에 대한 특강이 이어졌다.

허성수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