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홍주문화대상에 이선종·피기용 씨 선정결성농요 공로 인정 받아
무료경로식당 운영 활성

제35회 홍주문화대상 문화교육부문에 이선종(76)씨, 사회봉사부문에 피기용(59)씨 등이 선정됐다.

군은 지난달 21일 홍성군청 회의실에서 홍주문화대상 심의위원회를 개최하고 문화교육, 체육진흥, 사회봉사, 지역개발, 농·어업진흥, 충·효·예 등 6개 분야에 공적이 현저한 1인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지난 1984년 시작해 올해 제35회째에 이르고 있으며, 그동안 총 73명의 수상자가 탄생했다.

올해 문화교육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이선종씨는 1991년부터 홍성결성농요 농악부장을 시작으로 매년 약 20여회의 공연을 소화하며 결성농요 저변 확대에 힘써왔다. 1993년 전국민속예술경연대회에 참가해 최우수 대통령상을 수상하고 2000년부터 홍성결성농요 부회장, 2015년부터 현재까지는 홍성결성농요보존회 보존회장으로 취임해 충남을 넘어 전국, 세계에 결성농요를 알리는 데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이번 수상자로 선정됐다.

사회봉사부문 수상자로 선정된 피기용 씨는 현재 광천고등학교 교감으로 재직 중이며 사단법인 공감사랑나눔회 이사로서 무료 경로식당 및 노인대학 운영 활성화에 기여했다. 또한 지역 단체와 연계해 지역 독거어르신을 위한 효 잔치 및 어르신 생일상 차려드리기 등 경로효친 사상의 고취를 위해 적극 노력했으며, 2008년부터 홍성군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노인분과, 통합사례분과 위원을 거쳐 2018년 현재 광천지역사회보장협의체 위원으로 활동하며 복지사각지대 발굴과 유관기관과 연계한 복지사업 추진에 앞장서 일을 추진함으로써 나눔 봉사를 적극 실천한 공로가 인정됐다. 한편 홍주문화대상 수상자로 선정된 이들은 오는 6일 군민의 날 행사 시 시상식이 열릴 예정이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