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이석규 시인, 중앙문학상 수상

이석규<사진> 시인이 제1회 중앙문학상을 수상한다. 중앙문학상은 문학 앤 문학, 국제문학, 중앙뉴스가 공동 주최하는 것으로 올해 첫 제정되는 상이며 이석규 시인은 시 부문 수상자의 영예를 안았다.

지난해 늦깍이 나이 76살에 첫 시집을 내놓은 이석규 시인은 시를 쓰는 일이 “내 나름대로 삶의 흔적을 남기는 일”이라고 평했다. 이번 수상작은 ‘하루 또 하루’로 절제된 낱말들로 일상의 하루를 섬세하게 표현하고 있다는 평이다. 내년 1월 속담 시집 출간을 준비 중인 이 시인은 오늘도 부지런히 시와 글을 쓰며 황혼의 나이를 보낸다.

한편 이번 중앙문학상의 심사는 문학평론가 김정오 박사와 김윤숭 박사가 맡았으며 시상식은 다음달 5일 충남문학관에서 진행된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