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희망봉
대하소설 ‘國手(국수)’

다섯 권짜리 소설 ‘국수(2018)’는 장편소설 ‘만다라(1978)’의 작가 김성동이 20년 가까이 매달려 써낸 역작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작년 여름휴가 때 읽은 책들 가운데 하나로 알려지면서 세인들의 관심을 불러일으켰다. 또한 조선일보 문화면에 작가와 ‘남한산성’을 쓴 김훈이 이 소설을 놓고 대담을 한 것이 크게 실림으로써 애독자들의 관심을 한껏 끌어올린 바 있다. 소설의 큰 줄거리는 충남 내포지역 가운데 하나인 예산군 대흥면에 사는 김사과(司果)댁을 중심으로 펼쳐진다. ‘내포’란 호수나 바다가 육지 속으로 쑥 들어와 있는 지역을 뜻하는데, 서천·보령·서산·당진·홍성·예산·청양 일곱 고을이 충남의 내포지역이다. 사과(司果)란 벼슬은 조선시대 오위(도총부)에 소속된 정6품 관등이다.

김사과의 아내 오 씨는 독실한 불교신자이며 양반가의 체통을 지키려 애쓰는 노부인이다. 김사과 영감의 아들 김병윤은 과거에 당당히 급제해 아산현감으로 특명제수 되었으나, 중인계급인 아전배의 잔꾀에 휘말려 관직을 버린 채 술로써 울분을 삭힌다. 때로는 일패기생 출신이자 개화당의 우두머리 김옥균의 정인 일매홍이 차린 요정에 드나들며, 집안(안동김씨)의 조카뻘 되는 고균(김옥균)과 망해가는 나라의 앞날을 걱정하는 것으로 시름을 달래다가 29세의 젊은 나이에 병사하고 만다. 10세 무렵부터 등장하는 그의 아들 김석규는 할아버지 김사과 영감에게 한학을 배우는 한 편 바둑에 비상한 재능을 발휘해 군과 도의 바둑고수들을 차례로 이긴다. 그는 열 대 여섯 살이 되면서 부친과 동문수학했던 이평진 댁으로 바둑을 두러 자주 불려 다니던 중, 이 씨의 외동딸이자 거문고와 소리에 뛰어난 은수에게 연정을 품는다. 한편 김사과 댁의 가노 천서방의 큰 아들 만동은 기골이 장대하고 힘이 절륜해 장사 씨름대회에서 우승은 물론, 군관(하급장교) 출신이자 50가지 무예에 능통한 장선전에게 무예 24반을 배우러 다니다가 그의 외동딸 인선의 미모와 인품에 반해 남몰래 사랑을 키운다. 그러던 어느 날 장선전이 패악무도한 아전배에게 손찌검을 했다가 옥살이를 하게 되자, 만동은 파옥을 하고 장선전 부녀를 빼돌려 어디론가 숨어버린다. 그의 배다른 동생 춘동은 김석규 도령의 벗이자 종으로 상전들을 정성껏 모신다. 부패한 관리와 신분계층의 모순으로 인해 숨어 지내야만 했던 만동은 결국 충청감영에서 나라에 바치는 진상품과 당대 세도가들에게 상납하는 짐바리들을 터는 명화적이 되면서 소설은 끝이 난다.

글지(작가) 김성동은 충남 내폿말을 되살리고자 했고, 독자들이 소설을 읽으며 글에서 음악성을 느끼기를 바랐다. 그리하여 ‘명심’의 옛 말인 ‘명념’은 ‘믱념’으로 ‘장선전’은 ‘장슨전’으로 표기함으로써 이 두 단어가 장음으로 발음해야 됨을 일깨워준다.

다음으로 대하소설 ‘국수’는 여러 부류의 ‘국수’들을 보여주는데 그 중에서도 판소리의 최고수들을 언급한 부분은 특히 관심을 끈다. 작가는 양반으로 개성에 놀러갔다가 노래 한 자락을 못해 기생에게 “부(불알)을 떼어버리라”는 모욕을 당하고 분발해 국창이 된 비가비(양반광대) 정춘풍(본명 청학기)을 최고의 소릿광대로 본다. 이밖에도 송흥록, 김제철, 신만엽, 주덕기, 염계달, 고수관, 모흥갑 같은 팔명창은 물론 박유전, 이날치, 김세종, 박기홍, 장자백, 송만갑, 이동백, 김창룡, 정창업 등 뭇별들을 일별한다. 그러나 하은담과 더불어 판소리의 비조로 알려진 이 고장 결성 출신 최선달(최예운)에 대한 언급이 일천한 것은 못내 아쉽다. 각 분야의 국수를 키우기란 온 나라가 한 마음이 되어도 될까 말까 한 일이다. 요즘 한·일간에 민간인 청구권 문제와 해상경계 건 따위로 숨 가쁜 외교전을 펼치고 있어 온 국민이 긴장한 채 하회를 지켜보고 있다. 정부의 모든 부서가 중요하지만 교육부나 외교부는 정권의 부침과 별개로 해당분야의 전문가들, 즉 고수들을 계속 중용해 국가의 백년지계에 차질이 없도록 해야 마땅하다.

이원기 <청운대 교수·칼럼위원>

이원기 칼럼위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기 칼럼위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