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행정
충남 국화 5종 일본에 수출2020년 200만 본 달성 계획

충청남도농업기술원에서 개발한 국화가 올해 첫 일본 수출길에 올랐다. 충남도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충남국화수출연구회(회장 황선준)는 지난 2일 충남도내에서 재배한 국화 5000본을 일본으로 수출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수출한 국화는 예스루비와 예스홀릭, 퍼팩트, 펄키스타, 시어화이트 등 5품종이다.<사진>

절화 수명이 길고 물 빨림이 우수한 퍼팩트와 신장성이 우수한 시어화이트는 하얀색 홑꽃이며, 특히 시어화이트는 꽃 크기가 6.5㎝로 큰 편이어서 수출에 적합한 품종으로 평가 받고 있다. 고온기 개화가 용이한 예스루비는 자주색 홑꽃으로 연중 생산 가능하다. 펄키스타와 예스홀릭은 황색 홑꽃으로 각각 고온기, 저온기에 개화가 용이한 게 장점이다.

도 농업기술원은 종묘 생산 전문업체를 통해 우량묘를 농가에 공급하고 있으며, 이번에 수출하는 국화는 예산·당진지역 등 도내 22개 농가에서 재배했다. 충남국화수출연구회는 화훼 전문 수출업체를 통해 5∼12월 매주 5000본 씩 연간 16만 본을 일본 업체로 수출할 예정이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지속적인 연중 수출을 계기로 일본시장에서 충남산 품종의 인지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수출 물량이 늘어나면서 농가 소득도 증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충남도는 지난해까지 일본·러시아 등으로 국화 120만 본을 수출했으며, 오는 2020년에는 200만 본을 달성할 계획이다.

한기원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