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읍면소식 홍동면
‘홍동천 살리기’ 주민원탁 환경 토론회홍동천 수질현황·개선방안 강구

주민자치의 모범이 되고 있는 홍동면(면장 조성을)이 지난 15일 주민 주도로 ‘홍동천 살리기 토론회’를 개최했다.<사진>

홍동천은 홍동저수지에서 발원한 삽교천의 상류 줄기로, 길이 4km의 지방하천이다. 전국최초 친환경농업특구로 지정된 홍동면에 있어서 홍동천은 친환경농업에 필요한 농업용수를 공급해주는 생계수단이며, 벚꽃나무가 조성돼 있는 홍동천변은 마을 주민들의 삶의 안식처이자 휴식처가 되고 있다.

하지만 지난해 홍동면 주민 원탁회의에서 지역에서 해결해야할 가장 큰 문제로 ‘홍동천 살리기’가 뽑힐 정도로 홍동천은 최근 각종 수질오염, 쓰레기로 인한 미관 훼손 등 환경 문제가 심각했고 이에 홍동면은 환경 토론회를 개최해 전문가와 주민의 의견과 개선방안을 듣는 자리를 마련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물환경연구센터 소속 전문가와 연세대학교 건설환경공학과 현경학 교수가 초청돼 하천 관리 정책, 홍동천 수질 현황 및 개선 방안에 관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주민들 또한 하천길 주변 산책길 조성, 상류원 지역으로 유입되는 소하천 환경 정비 사업 추진, 축사 오폐수 지도 점검 등의 제도 개선, 쓰레기 줄이기와 폐수 등 오염원 공급 차단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날 토론회에 참석한 한 주민은 “최근 홍동천 오염이 심해져 많은 걱정을 하고 있었다”며 “더욱더 많은 관심을 갖고 군과 주민 모두가 홍동천 살리기에 신경써줄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조성을 홍동면장은 “홍동천은 주민들의 생계수단이자 삶의 안식처”라며 “이번 토론회에서 나온 의견을 적극 검토해 각종 사업 추진 및 마을계획 수립 시에 반영해 깨끗하고 아름다운 홍동천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기원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기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