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예당호 출렁다리 100만명이 찾은 의미

최근 전국적인 명소로 떠오른 예산군의 예당호 출렁다리가 개통 51일 만에 방문객 100만 명을 기록하는 대박을 터트렸다는 소식이다. 이는 지난 한해 예당관광지 야영장과 국민여가캠핑장 등을 찾은 전체 관광객 20만 명의 5배나 웃도는 숫자라고 한다. 물론 관광지식정보시스템에 공표된 지난해 예산군 주요 관광지 17개소를 찾은 전체 관광객 240만 명의 절반에 육박하는 규모다. 예산군는 지난 26일 예당호 출렁다리를 찾은 100만 번째 관람객인 김민기(41·아산시)씨 가족에게 축하 꽃다발과 예산사과세트, 4인 가족 스파vip이용권 등을 전달하고 축하한 것으로 전해진다. 예당호 출렁다리는 올해 4월 6일 개통해 5일 만인 4월 11일 10만 명, 15일째인 4월 20일 30만 명, 26일 만인 5월 1일 50만 명, 51일째인 5월 26일 1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개통 이후 계속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고 한다. 여기에 최근 봄나들이 철에 이어 여름 휴가철, 여행하기 좋은 가을철에는 예당호 출렁다리를 찾는 관광객이 더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따라서 오는 11월쯤에는 방문객이 300만 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예당호의 출렁다리 인기로 예산군 택시를 이용하는 손님뿐만 아니라 인근 음식점, 전통시장, 관광지 등을 찾는 관광객도 늘고 있다고 한다. 예당호 관광지야영장은 지난 4월 한 달 동안 3만 3354명이 찾았고 윤봉길의사기념관은 1만 2870명, 추사기념관 1만 25명, 예산황새공원 1만 1757명이 방문하는 등 예산군 주요 관광지에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방문객이 203%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고 예산군은 밝히고 있다. 황선봉 예산군수도 “예산군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더 많은 볼거리를 선사하기 위해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있다”며 “더불어 편의시설 확충으로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이러한 대박 기록에는 예산군의 관광정책과 콘텐츠개발, 지역개발정책, 공무원들의 솔선의지, 군민들의 관심이 함께 어우러진 노력의 결과로 평가하고 있다.

평소 모든 행정과 공무원들의 대민봉사 자세에서 홍성군에 비해 한발 앞서간다는 말이 빈말이 아니라는 하나의 증거로 확인된 셈이다. 관광객이 몰리는 주말 등에는 예산군 공무원들이 직접 현장에서 교통안내 등에 동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공무원들의 대민 서비스와 친절도, 군민의 동참이 어우러지는 일이야말로 지역발전의 필요한 자세임을 잊지말아야 할 것이다.

홍주일보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주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