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조양로
전통 민속제의 부활

날짜는 약간씩 다르지만 해마다 정월이면 대보름날을 전후해 마을마다 제사를 모셨다. 그 대상은 동네 뒷산에 계신다고 믿는 산신이기도 하고 마을 앞의 느티나무이기도 하고 마을의 공동 우물이기도 했다. 1999년에 펴낸 ‘홍성의 마을공동체 신앙’(최운식·김정헌 공저, 홍성문화원 발간)에 따르면 우리지역에 해마다 제를 모셨던 기록들이 나타나는데 그 양상은 참으로 다양했다.

결성면 성호리의 오방제는 매년 섣달 그믐날 밤에 시작되는데, 제관들은 한 달 전부터 근신하고 주변을 깨끗하게 하며 오서산에서 물을 길어와 제수를 준비한다. 당집에는 여자의 출입이 금지되며 일체 말을 하면 안 되는 엄격한 규칙이 있다. 홍북면 상하리 하산마을의 산신제는 호랑이의 피해로부터 마을을 보호하기 위한 목적으로 시작됐지만 지금은 마을과 주민의 무사 안녕을 기원하며 지낸다. 날짜와 제관, 축관은 생기복덕을 가려 뽑아 결정하며 이들은 목욕재계한 후 볏짚으로 새끼를 꼬아 금줄을 만들고 정성껏 음식을 준비한다. 산제 당일에는 마을주민 모두 부정한 일을 삼가고 가축 등의 살생을 금하며, 산신제를 지낼 때에는 제관 외에 외부인의 출입을 엄격하게 금지한다. 산제 후에는 마을주민들이 모여서 음식을 나눠 먹으며 풍년농사와 마을의 번영을 기원한다.

구항면 내현리의 오방제는 북방에 모신 서낭신부터 시작하여 서방 남방의 장승에 제를 지내는는데 이 때 법사가 마을 사람들의 생년월일을 소지에 적어 축원을 올린다. 대동제(중앙)는 마을회관에 제물을 차려놓고 주민의 건강을 기원하는 제를 올린 다음 풍물놀이와 함께 달집을 태우며 소원을 비는 형식으로 진행된다. 장곡면 옥계리의 용왕제(샘제)는 마을 입구에 있는 샘 앞에서 지내는데 마을과 모든 주민들이 편안하고 안전하기를 기원하며 물이 항상 마르지 않고 넘쳐나서 식수 걱정 없는 풍년 농사가 되기를 기원한다.

홍성읍 대교리의 미륵제는 조선시대에 조성된 ‘광경사지 미륵불’(대교리 석불입상, 문화재자료 160호)에 제사를 지내는 것인데 이 석불은 원래 시장 북서쪽 논 가운데에 있었다. 전하는 말에 따르면 한 농부가 논에서 일을 하다 땅속에 묻혀있는 미륵을 발견해 논 옆에 세워둔 뒤 자식을 얻는 효험을 보았다고도 한다. 세월이 지나 그곳에 주택가가 형성되면서 지금의 전통시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매년 정월 대보름이면 주민들이 모여 마을의 무사태평을 기원하며 제를 올린다.

이 밖에도 결성면 형산리의 풍년기원제, 읍내리의 석당산 산신제, 장곡면 신풍리의 샘제, 오성리의 느티나무제, 산성리의 노신제, 갈산면 상촌리의 산제, 신안리의 당산제, 은하면 장곡리와 금국리의 산신제, 홍동면 수란리의 산신제 등이 현재까지 유지되는 민속제로 파악되고 있다.
마을의 안녕과 풍년농사, 그리고 주민화합을 기원하는 이 같은 오랜 전통의 풍습은 우리지역 곳곳에 남아 있었으나 이촌향도(離村向都)와 도시화로 인해 점차 사라져 가고 있다. 이러한 사정을 안타깝게 여긴 홍성문화원에서는 금년부터 민속제 행사를 지원하는 사업을 벌이고 있으나 힘이 부친다. 전통 민속제의 부활을 포함한 우리 전통문화의 유산보호와 계승발전에 보다 많은 관심이 요구되는 시점이다.

조남민 주민기자  cnmin@naver.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남민 주민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