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도청신도시
내포 혁신도시 균형발전 새 전기 될 것혁신도시 지정 필요 강조
국가 균형발전 전기 마련
양승조 도지사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을 접견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는 지난달 30일 충남연구원에서 열린 분권형 균형발전을 위한 충남의 역할과 과제 논의 세미나에서 “내포신도시 혁신도시 지정으로 충남에 대한 역차별을 해소하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충남연구원 주최로 양 지사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송재호 위원장, 전문가, 도와 시·군 관계 공무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양 지사는 “우리는 지난 40여 년 간 수도권 중심의 불균형 발전 전략을 통해 압축 성장 신화를 이뤘다”며 “그러나 전 국토의 12%에 불과한 수도권이 대한민국의 인구와 기업 등 모든 역량과 자원을 흡수하며 지역 간 불균형은 커져만 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2004년 참여정부는 이 같은 국가 불균형 발전 해소를 위해 ‘공공기관 지방 이전’과 ‘혁신도시 건설’을 제시했다”며 “이에 따라 건설된 세종시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활력으로 자리를 잡았고, 지방으로 이전한 115개 공공기관과 10곳의 혁신도시는 지역 발전의 동력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지사는 그러나 “세종시 건설이라는 균형발전의 대의에 앞장섰던 충남은 인구 9만 6000만 명, 면적 399.6㎢, 지역총생산 1조 7994억 원이 감소하는 등 오히려 역차별을 받았다”라며 “이제는 그 차별을 해소하고 올바른 응답을 줄 때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근 ‘혁신도시 시즌2’ 추진과 116개 수도권 공공기관 추가 이전이 가시화되고 있다”라며 “충남이 기꺼이 감내한 불공정을 치유할 새로운 기회가 열리고 있다. 내포 혁신도시 지정과 육성을 통해 충남의 발전은 물론 국가 균형발전을 위한 새로운 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양 지사는 이와 함께 “내포신도시는 현재 어떤 공공기관이라도 당장 입지해도 좋을 만큼 훌륭한 기반을 갖추고 있다”며 “국가혁신클러스터와 연계한 혁신도시 지정과 관련 공공기관 이전은 지역과 국가를 위한 가장 효과적인 발전 전략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세미나 특강에서는 송재호 위원장이 ‘국가 균형발전 정책’을 소개하고, 발표에서는 충남연구원 송두범 박사가 ‘충청남도 발전 계획’을, 오용준 박사가 ‘내포 혁신도시 육성 방향’을 설명했다.

김옥선 기자  hjn@hjn24.com

<저작권자 © 홍주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옥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포토 뉴스
PREV NEXT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