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여고 양궁부 한솔 선수, ‘세계타이기록 수립’
상태바
홍성여고 양궁부 한솔 선수, ‘세계타이기록 수립’
  • 한기원 기자
  • 승인 2021.08.2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48회 한국중고양궁연맹회장기 전국 중·고 양궁대회
30m 종목에서 360점 만점 기록하며 1위… 금메달 획득
만점 과녁을 들고 기뻐하는 심상용 교장과 공준식 감독, 양궁부원들.
만점 과녁을 들고 기뻐하는 심상용 교장과 공준식 감독, 양궁부원들.

김조순, 윤해영, 이성진 등 3명의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를 배출한 양궁 명문 홍성여자고등학교(교장 심상용) 양궁부가 ‘제48회 한국중고양궁연맹회장기 전국 중·고 양궁대회’에서 세계타이기록으로 대회신기록을 달성하며 금메달을 얻는 쾌거를 달성했다.

홍성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지난 10일부터 12일까지 경북 예천군 소재 김진호 국제양궁장에서 실시된 제48회 한국 중고연맹 회장기 전국 남녀 양궁대회 30m 종목에서 쟁쟁한 선수들을 제치고 홍성여고 1학년 한솔 학생이 360점 만점으로 1위를 차지했다.

4년 전 양궁부 선수가 단 1명밖에 없어 존폐위기를 겪었던 홍성여고 양궁부는 지난 2018년부터 저명한 대회에서 꾸준히 입상을 거두며 양궁 명문 학교의 위엄을 전국에 떨치고 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 1학년 한솔 학생은 360점 만점이라는 점수를 얻어내어 종전 대회신기록이었던 358점을 뛰어넘으며 대회신기록을 수립하는 동시에 세계타이기록이라는 뛰어난 업적을 달성했다.

또한 한솔 학생은 5월에 진행됐던 제42회 전국남여 시도대항 양궁선수권대회 30m 개인전 동메달에 이어 이번 대회에서도 만점이라는 독보적인 기록으로 금메달을 얻어내어 2020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 선수에 이은 새로운 양궁여제로서의 가능성을 내비치고 있다.

홍성여고 양궁부를 이끌고 있는 공준식 감독은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학교 양궁부 선수들이 최고의 기량을 발휘하고 있어서 매우 기쁘다” 면서 “2024 파리올림픽에서는 홍성여고 양궁부 출신선수들이 메달을 획득하는 장면을 볼 수 있도록 더욱 열심히 지도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홍성여고 1학년 한솔 선수의 만점 과녁.
홍성여고 1학년 한솔 선수의 만점 과녁.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