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시 시동 걸린 종합병원 유치… 의료격차 해소는 ‘글쎄요’
상태바
다시 시동 걸린 종합병원 유치… 의료격차 해소는 ‘글쎄요’
  • 황희재 기자
  • 승인 2022.05.19 09: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개발공사-명지의료재단
의료시설용지 매매계약 체결

지난 9일 충남혁신도시 내 의료시설용지(3만 4214㎡) 매매 계약이 체결되며 지역 숙원사업인 종합병원 유치에 다시 시동이 걸렸다. 지난 2020년 11월 사업시행자의 부지매입비 미납으로 계약이 해지되며 유치가 무산된 지 약 1년 6개월 만이다. 

경기도 고양시에서 명지병원(680병상)을 운영하고 있는 명지의료재단은 충남개발공사가 진행한 공개입찰을 통해 충남혁신도시 내 의료시설용지를 355억 8500만 원에 낙찰하고, 매매계약을 체결했다.<사진>

명지의료재단은 해당 부지에 응급의료센터와 중증 심뇌혈관센터를 갖춘 500병상 규모의 종합병원을 건립해 지역거점병원 역할을 수행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인 병원 규모와 개원 시기 등은 충남도, 충남개발공사와 협의를 거쳐 발표될 예정이며, 도는 응급 시 타지역 의료기관에서 외래진료를 받아온 도민들의 불편을 빠른 시일 내 해소할 수 있도록 행정·재정적 지원 방안 마련에 속도를 낸다는 방침이다. 

충남도 관계자는 “병원 건립을 위한 사업제안서 접수·검증 등 절차를 이행해 상반기 중에는 정식으로 종합병원 건립을 위한 협약을 체결할 계획”이라며 “종합병원이 건립되면 충남혁신도시의 정주여건 개선과 홍성·예산지역에 대규모 일자리 창출 효과까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명지의료재단이 한양대학교와 협약을 맺고 있는 교육협력병원이기 때문에 도민들에게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는 기대도 존재한다.

지난 2018년 한양대학교와 명지의료재단은 교육협력병원 협약을 통해 △임상교육·교육시설·인력 지원 △국제교류 지원 △전임교원 상근직 근무 △전임·전공의 파견 △임상·연구과제 공동수행 △의료인력 교육·연수 등을 약속했고, 한양대 의대생들의 교육을 담당하는 명지병원은 사실상 대학병원의 위상을 갖추고 있다.

다만 이번 종합병원 건립 계획이 순조롭게 추진된다 하더라도 도민들의 숙원인 수도권과의 의료서비스 격차 해소까지는 아직 갈 길이 먼 상황이다.

현재 홍성의료원은 480여 병상 규모로 응급의료센터와 심혈관센터 등 전문센터를 비롯해 이미 20여 개의 진료과목을 갖추고 있는 종합병원이다. 도민들은 홍성의료원과 비슷한 규모의 병원이 하나 더 건립된다고 하더라도 결국 고난도 수술이나 치료는 수도권 등 대도시 소재 상급종합병원을 이용할 가능성이 높다. 충청지역 상급종합병원으로는 대전의 충남대학교병원, 천안의 단국대학교병원과 순천향대학교병원, 청주의 충북대학교병원 등이 있다. 

충남은 천안시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이 응급의료 취약지역으로 분류될 만큼 응급의료 접근성이 낮다. 국립중앙의료원의 응급의료현황통계를 보면 지난 2020년 기준 충남의 지역응급의료기관 수는 총 8개소로 전남(33개소)과 경남(29개소), 강원(15개소) 등 타 지역에 비해 현저히 적은 것으로 확인된다. 

특히 충남연구원의 ‘충남의 의료서비스 취약지역 현황과 도민 건강 정책 방안(임준홍·이경주, 2015.11)’ 보고서에 따르면 충남은 특정지역 거주환자의 총 의료 이용량 중 이용한 의료기관의 소재지별 의료 이용량을 백분율로 표현한 ‘지역친화도(Relevance Index)’ 지표가 62.1%로 나타났다. 전국 광역자치도 중에서 지역친화도 70%를 넘기지 못한 곳은 경북과 충남뿐이었다.

충남연구원은 보고서에서 “충남의 지역친화도는 62.1%로 타 지방 광역자치도에 비해 낮고, 보다 좋은 의료서비스를 찾아 인접한 대전이나 서울 등 수도권으로 이탈한다는 것을 유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예산캠퍼스에 의과대학을 설립하고, 충남혁신도시 내 부속대학병원 건립을 추진하려던 공주대학교는 의과대학 신설이 확정되지 않아 이번 공개입찰에 참여하지 못한 것으로 분석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ㅇ 2022-05-19 09:40:25
https://cafe.naver.com/naepo041/19638

이글보고 저도 많은 생각을 했는데 기사 보니까 확고해지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상급병원이 들어와야되는데 아쉽습니다

주요기사